2016년 초 블로그를 개설만 해놓고 들여다 보지도 않던때
개발업무를 하면서 구글링을 하다보면 티스토리 블로그가 눈에띄게 많았다.
그리고 글에 붙어있는 광고.

저 광고 뭐지? 애드센스? 돈 좀 되나? 나도 해볼까?

시작은 아무생각 없었다.
그냥 블로그에 복습겸, 취미겸 코딩에 대한 글을 올릴생각 이였고, 광고가 붙으면 뭔가 뿌듯할거 같았다.

그래서 애드센스에 대해 구글링을 하기 시작했다.
쉽게만 생각했던 애드센스는 "애드고사"라는 별명이 있었다.
별생각 없이 블로그를 운영하고 싶었던 나는 글 3개? 정도를 올리고 애드센스 신청을 했고 당연히 거절됐다.
그리고 글이 6개가 되었을때 다시한번 애드센스를 신청했는데...?

됐다.!!!
(승인이 2018년 8월인건 안비밀... 2년 반동안 글 6개 밖에 안올렸다.. ㅋㅋ)

 

"애드고사"라는 말이 무색했다. 무슨원리인지는 모르겠지만 통과한 기쁨에 얼른 광고를 게재해봤고.
내 블로그에 광고가 뜨는게 너무 신기해 5분동안 턱괴고 화면만 보았었다. ㅋㅋㅋ

그리고 현재 1년 반동안 글 6개를 더 게시 하여 총 12개다.
(그냥 심심해서 하는 걸로...)

그렇게 1년 반동안 애드센스 수익은 10.95$

수익을 위해 열심히 글을 올리고 싶은 생각은 없다.
애초에 시작도 호기심과 재미였으며, 복습을 위해서 였다.
그래도 신경안쓰다 어쩌다 한번 보면 1$씩 올라가있는 잔고가 왠지 뿌듯하다..ㅋㅋ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제서야 써보는 애드센스 후기  (0) 2019.12.11

+ Recent posts